'안나'→'파친코' 정은채, 예측불가 '믿보배'…장르 불문 캐릭터 소화력

정빛 기자

기사입력 2022-07-15 1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