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우, 생후 2주 子과 이별의 아픔 고백 "한발 한발 용감하게 나아가고 있는 중" [전문]

정안지 기자

기사입력 2020-08-04 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