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욱, 결국 국선 변호사 대신 사선 변호사 2명 선임

백지은 기자

기사입력 2013-02-11 08:56 | 최종수정 2013-02-11 0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