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13년지기 정우성, 아직도 '우성씨'라 불러"

정해욱 기자

기사입력 2011-10-20 09:3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