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역대최초 300승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하나원큐로 간 김정은, 은퇴한 양지희도 생각났다"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4-01-25 2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