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말리는 ’32번 김주성’, 귀신같은 수비 본능에 현역들도 감탄 [고양 현장]

정재근 기자

기사입력 2024-01-15 0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