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공백 무색' 명장의 카리스마. 코치진은 일사불란, 막내와의 소통도 OK [수원 현장]

정재근 기자

기사입력 2024-06-05 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