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 악몽 지운 승리, 비로소 얼굴 편 강인권 "도태훈 호수비 2개 결정적"[고척 승장]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5-21 2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