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세 김선빈 9회까지 뛰는데, 21세 김도영 휴식...틀을 깨는 초보 감독의 파격 [고척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4-25 18:07 | 최종수정 2024-04-26 0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