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포문 연 김도영, 10회 쐐기 박은 최형우...KIA가 이래서 무섭다 [고척 현장]

정재근 기자

기사입력 2024-04-23 2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