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릿한 끝내기 승리에 끌어안은 박찬호와 한준수, 챔필의 금요일 밤은 뜨거웠다

허상욱 기자

기사입력 2024-04-20 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