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타자 일순→3⅓이닝 강판…시련의 2G, 아직은 무거운 '1선발 무게'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4-10 2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