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질문받지 않고 12분간 결백 주장, 그럼에도 "$450만가 사라졌는데 몰랐다고?" 美매체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3-26 17:30 | 최종수정 2024-03-26 1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