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 조치' 야마모토 3선발 강등, 부담스런 이정후 맞대결 피했다... 100마일 영건 2선발 승격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3-25 1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