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들 공 빨리 보고 싶어요" 이정후의 외침, 분명 이유가 있었다..."무슨 공인지 모르겠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