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팀은 우리 위?" 그럼 단 두자리 '좁은문', 한화까지 가세, 7년 연속 KS 명장의 구상[오키나와리포트]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2-28 1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