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해 영광이었다", "진정 리더였다", 그리고 "거대한 종아리"...RYU 떠난 이후 토론토에서는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4-02-23 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