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으로 짐을 보냈으니 기대해도…" 역대 최고 대우는 확정, 이제 남은 건 RYU의 결심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2-20 00:10 | 최종수정 2024-02-20 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