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가자고 제가 다 연락했죠." 6명의 '사연남' 선발대. 알고보니 정우영의 작품이었다[공항 코멘트]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4-01-20 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