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가 인정한 노력'. 1억 건너뛰고 2억 직행. 염갈량, 호부지가 장타스윙 뜯어말린 보람있었다[SC 포커스]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4-01-19 2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