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 좌완 향한 아낌없는 투자, KIA가 이렇게 공 들인 적 없었다...미래를 걸었다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1-14 1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