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기억밖에 없었다"…두 번 '땜빵'에도 웃고 역사 썼다, 이제는 '14억 풀타임' 에이스 꿈꾼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1-11 0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