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절반 삭감' 연봉 협상 잡음에 울었던 강백호...올해는 무탈할까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1-08 17:07 | 최종수정 2024-01-09 0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