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뒤를 따라가기 바빴다" 동료이자 스승 잃은 청년에이스의 탄식 "우리 다시 만날 때에는…"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1-05 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