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안 예뻐하리' 아픈 팔 이끌고 홀로 외야에 남은 안권수, 제자 곁을 지킨 전준호 코치 '오래 야구하자'

박재만 기자

기사입력 2023-06-06 10:4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