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불러준 롯데, 강해지려면…" 지휘봉 놓은 허삼영 '코디네이터'의 고민 [인터뷰]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2-12-01 18:5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