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러브 끝에 매달린 공' 내야수 출신 켈리, 파죽의 8연승 이끈 두가지 비밀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2-07-05 2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