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현장]강경학 투구 지켜본 두산 김태형 감독 "다음엔 우리도…"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1-04-11 1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