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삼의 '초인적 힘'이 한국야구 살렸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11-11-29 2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