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곤, 롯데의 '마당쇠'로 거듭나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11-08-24 13:08 | 최종수정 2011-08-24 1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