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기상'이라 불러주세요!"…OK 최초 외인 감독의 포부 "포기하지 않는 배구"[현장 인터뷰]

나유리 기자

기사입력 2023-06-07 11:4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