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 여파에…'갓성비' 무장하고 진격 나선 SPA 브랜드

조민정 기자

기사입력 2024-01-05 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