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 좋아졌다. 코스 즐겼다" 맹추격 고진영, 1타 차 준우승 아쉬움 보다 기대감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2-05-02 12:17 | 최종수정 2022-05-02 1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