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엄마. 나보고 관중석으로 올라가래' 음바페의 돌발행동, 그래도 '음동생' 이강인은 챙겼다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3-02 09:53 | 최종수정 2024-03-02 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