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줘 축구'의 한계, 이강인도 막힐 수 있다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1-22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