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티뉴로 대박친 제라드 감독, 또 한명의 '옛동료'와 재회 원한다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2-03-04 16:1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