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스크린의 봄 올까?"…'서울의 봄'→'노량' 비수기 끝낼 韓영화 자존심

조지영 기자

기사입력 2023-11-21 05:1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