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패장코멘트] 구나단 신한은행 감독 "다음 숙제는 박지수 득점 20점대로 줄이기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21:31 | 최종수정 2024-02-07 2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