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2년 차다" 개막전 실책에 끝내기 병살까지, 혹독했던 성장통에 찾아온 재충전 시간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4-24 11:11 | 최종수정 2024-04-24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