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그룹과 두배 차, '제2의 고우석'과 드래프트 상위 라운더들이 보여준 압도적 탈삼진 능력...혹사논란은 우려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9-11 15:3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