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spoon

[축구.jpg]'해버지전설의서막’박지성히딩크를만나다

2019-04-16 20:45

강철 체력과 성실한 플레이의 교과서. '2개의 심장' '3개의 폐' 등으로 불렸던 한국 국가대표팀의 레전드 박지성. 해버지(해외축구+아버지) 박지성이 히딩크 감독을 만나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했던 2002년의 추억을 소환해봅니다.
당시 스포츠조선 사진팀에서 촬영한 수 많은 사진과 당시에 발행한 신문자료들을 모아서 영상을 엮었습니다.
모든 장면을 이미지로 편집하기에는 분량이 많다 보니 영상버전으로만 올린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아래는 영상의 일부 장면입니다.
2002년은 '수비형 윙어' 박지성이라는 신조어의 시작점이기도 했습니다.
당시 박지성은 공격수이면서 수비수 역할을 톡톡히 해내다 보니 '수비형 포워드'라는 별명이 생겼습니다.
문성원 m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