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프랑스 벨기에]'결승행'데샹 감독"프랑스대표팀, 어리지만 강한 멘탈"

    기사입력 2018-07-11 07:03:20 | 최종수정 2018-07-11 07:18:04

    디디에 데샹감독

    디디에 데샹 프랑스축구대표팀 감독이 12년만의 결승행에 더할 수 없는 기쁨을 표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움티티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이겼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12년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이후 20년만의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데샹 감독은 경기 직후 TF1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대단한 일이다. 우리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고 행복하다. 우리 선수들은 어리지만 장점이 확실하고 강한 멘탈을 지녔다"며 선수들을 치하했다. "오늘 정말 아름다운 팀 벨기에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했다. 수비선수가 기록한 골로 승부가 갈렸다. 벨기에 선수들을 수비가 잘 막아줬다. 모두가 함께 열심히 수비에 가담했고 마지막까지 상대보다 좀더 앞섰다"고 평가했다.

    "오늘의 결과는 모두 우리 선수들과 우리 스태프들의 공"이라는 말로 고마움을 표했다. "이제 결승전에 가게 됐다. 나는 우리팀이 정말 자랑스럽다. 함께 해온지 오늘로 49일째다. 많은 것, 어려운 일들을 함께 했다. 우리팀에는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20명의 스태프가 있다.그리고 2년전 2016년 유로 대회 결승전을 이끈 선수들이 월드컵 결승전에도 나서게 됐다. 내일 누가 우리 상대로 올라올지 지켜보겠다"는 말로 우승을 향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에서 선수로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데샹 감독이 사령탑으로서 20년만에 조국 프랑스에 월드컵 우승을 선물할 수 있을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프랑스는 12일 오전 3시 열리는 잉글랜드-크로아티아 4강전 승자와 16일 자정 러시아월드컵 우승컵을 다툰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