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타이틀

    [월드컵] 프랑스 결승진출 '옥에 티' 음바페의 비신사적 행동

    기사입력 2018-07-11 07:57:30

    '아트 사커' 프랑스가 12년 만에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는 기쁨을 맛봤으나 '신성'으로 불리는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의 비신사적인 행동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음바페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 출전해 프랑스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아르헨티나와의 16강전에서 두 골을 터뜨리는 등 활약을 펼치며 '제2의 앙리'라는 찬사를 받는 그가 처음 출전한 월드컵에서 결승 무대까지 밟게 됐다.

    하지만 준결승전 막바지에 나온 그의 '철없는' 행동은 경기력에 대한 칭찬보다 비판을 더 키웠다.

    프랑스가 1-0으로 앞선 채 추가시간으로 접어들며 결승 진출에 가까워졌을 때 나온 행동이 문제가 됐다.

    음바페는 자신이 갖고 있던 공이 터치라인 밖으로 나가면서 벨기에의 스로인 상황이 되자 직접 공을 잡고 벨기에 선수에게 주는 척하다가 그라운드 안에 던져 넣었다.

    그러더니 페널티 지역까지 공을 몰고 가 벨기에 선수들을 당황하게 했다.

    마치 약을 올리는 듯한 행동에 참지 못한 벨기에 선수들이 그를 넘어뜨리고 나서야 음바페의 드리블은 끝났고, 주심은 음바페에게 옐로카드를 줬다.

    통상적인 시간 끌기로 이해하기엔 어려운 '꼴불견'에 가까운 행동이었다.

    경기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엔 국적을 가리지 않고 팬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세계 정상급의 뛰어난 기량에도 이번 대회 내내 상대 파울에 과한 반응을 보이며 시간을 끌어 질타를 받은 소속팀 동료 네이마르와 비교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songa@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