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위복 되길, 김지한에게 많이 고맙네요"…드디어 5연패 탈출, 27득점 '에이스' 빛났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2-01 0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