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빨리 닦아!" 역사적 물세례 와중에 '현타’가...남의 집 살림도 소중한 한전 엄마의 세심함 [의정부현장]

정재근 기자

기사입력 2024-01-19 0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