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못 따라온 선수 능력&팀워크까지 부재…어느덧 13연패, 3년 째 제자리걸음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1-03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