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락 확정' 북한은 '침묵' 지켰다…31득점 김현주→감독도 외면 [항저우현장]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10-04 18:5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