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배구, 올림픽, 아시안게임, FA... 4마리 토끼 잡기 나선 강소휘 "좋은 성적, 좋은 대우 받고 싶다."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07-19 10: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