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다, 선두 추격 기회…"세터 경험 부족 인정, 고참 역할이 중요"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2-05 17:4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