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은 5000만원, 선수는 1억원인데 결과는 7000만원. OK금융그룹 KOVO에 이의신청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2-07-14 15:44